초등학생 '여성가족부' 디도스 체포, 부끄러운 현실


Blog /이슈 2012.03.08 10:08



 초등학생이 포함된 10대들이 정부 홈페이지에 디도스(DDoS·분산서비스거부) 공격을 하는 일이 벌어졌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여성가족부 홈페이지에 디도스 공격을 한 혐의(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A(16)군 등 10대 청소년 7명을 붙잡았다고 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특정 사이트에 대량 접속을 유발하는 악성프로그램을 개인 PC에서 사용하는 방법으로 지난달 26~29일 4차례에 걸쳐 여성가족부 홈페이지를 공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인터넷에 개설된 ‘여성가족부 안티카페’서 만난 이들 10대 7명은 군가산점 폐지, 게임 셧다운제, 유명 가수 음반의 청소년유해매체물 지정 등 여성가족부 정책에 불만을 품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수사기관의 추적을 따돌리려고 접속지가 외국인 것처럼 허위로 표시되도록 IP변경 프로그램까지 활용하는 치밀함을 보이기도 했다.

 

현재 경찰은 범행을 주도한 A군을 입건하고 B(13·중1)군과 C(12·초6)군 등을 가정법원에 송치한 상황이다. 
 출처 : zdnet 
 
 

최근 나꼼수(이하 나는꼼수다)로 인해 젊은 층들의 정치 참여 의식이 많이 활발해지고 있습니다. 
(정치에 정자도 이해하지 못하고 '관심'조차 없는 저도 나꼼수를 듣고 방향이 어찌되었든 매일 정치 뉴스를 챙겨보니...)

 재미있는 기사가 떴더군요. 초등학생 몇명이 여성가족부에 대해 '디도스' 공격을 가했다는 기사였습니다. 그리고 경찰에서 체포를 했네요. '디도스'라는 공격 방법이 이름이 거창할 뿐, 많은 접속을 일으켜 트래픽을 유발해 공격을 가하는 것인데, 방법은 어려울 것이 없습니다. (해외를 통해 공격을 한 점은 프록시를 통해 공격을 한 것으로 예측되네요) 어찌되었던 간에, 13살과 12살(이하 7명)의 여성가족부 디도스 공격을 보고... 참으로 베짱이 대단하고, 어떠한 의미가 숨어 있을까 궁금해 하던 중에 경찰에서 진술한 기사가 떴습니다.

 단순공격이 아니라, "셧다운제" 및 "초등학생들은 만화나 웹툰을 누릴 권리도 없는것이냐" 등의 정치적인 이유를 기술했더군요... 부끄럽습니다. 대한민국의 많은 성인들이 잘못 된 정책이나 잘못되고 있는 것에 대항할 용기를 못내고 있는 상황에서(대다수가 용기가 부족하다고 생각하고 저도 그렇다고 생각합니다.) 초등학생들이 이러한 짓을 했다는 것에 다시 한번 부끄럽다는 생각이 듭니다. 

 // 대다수의 기사에서는 그들의 진술이나 입장에 대해서는 기술하지 않고 대부분 '디도스'를 중심단어로 마치 큰 범죄인 양 포장하는 기사들이 대부분이네요...


 '디도스'라는 공격수단이 잘못된 것은 맞지만, 아직 피선거권자인 10대 학생들조차 '정책'에 관심을 갖고, 그에 대응하는 행동을 용기내어 했다는 점에서는 굉장히 박수를 보내고 싶네요. 어떤 컬럼에서는 '게임에 미친 10대 디도스공격'이라는 사설을 발표했던데... 그 컬럼을 보면서 더더욱이 부끄러운 게 대한민국 어른들의 현실이네요. 

 다시 한번 그들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P.S 정치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는 블로그이기 때문에 '여성가족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겠습니다. 혹여나 관심이 없던 분들은 네이버에서 '여성가족부'를 검색해보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ShakeJ

0 ,